사진 : 매일경제 news.mk.co.kr

 

 

 

'미투(me too· 나도 성폭력 피해자)운동'이 우리 사회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. 

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불붙은 미투운동이 문학계, 연극계에 이어 영화, 방송, 음악 등 대중문화계와 대학가로까지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. 익명으로 인터넷 게시판에 성폭력 정황을 올리거나 성추문 제보가 봇물처럼 터져나오는 모양새다. 그중에는 유명 배우, 연예인들 이니셜이 온라인에 공공연하게 거론돼 연예계에도 비상이 걸렸다.

 

 

전문 : http://news.mk.co.kr/newsRead.php?year=2018&no=126621


WRITTEN BY
SwEetAsLuv
별일 없이 삽시다                  ^_______________________^                  취미로 하는 게임, 사진, 일상 같은 평범한 이야기들로 채워지는 공간입니다. 사랑보다는,            좋은 인연을 고파합니다.

트랙백  0 , 댓글  0개가 달렸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