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세월호

(2)
'세월호 참사'에 계속 물의를 일으키는 정치·공무원들 16일 트위터에 자작시 적어 올린 경기도지사 김문수 ​ ​ 이분은 왜 자꾸 시를 올리시는지 모르겠다... ​​ ​ ​ ​ ​ ​ 16일 사고 현장에 행차해주신 서남수 장관​ ​ ​ 과거 서 장관의 '황제주차' ​ 16일 서남수 장관은 세월호 구조자들을 응급치료하던 청진기, 의약품 등이 있는 테이블에서 라면을 먹었다. ​18일 희생자 빈소를 찾은 서 장관의 수행원은 유족에게 "교육부장관님 오십니다."라고 귓속말을 해 빈축을 샀다. 이번 사건으로 서 장관의 광주 모 학교 방문 당시 주차장 세 칸을 차지해 '황제주차' 논란을 일으켰던 일이 다시 화제가 됐다. 사람이 배가 고프면 당연히 밥을 먹어야 하지만... 꼭 거기에서 사고자 가족들은 다 바닥에 있는데 꼭 그 테이블에서 드셨어야 했는지... 그리고 장관님 ..
'세월호 참사'사건 사고들 홍가혜 뉴스 인터뷰 [홍씨의 MBN 뉴스속보 인터뷰 모습] 언론에 보도되는 모습과 실제 상황과 상이하다. 해양 경찰청장이 지원해주기로 했었던 장비, 인력, 배 등 모든 장비 지원이 안되고 있다. SNS나 다른 부분에서 생존자가 확인되고 있다는 부분들이 다른 방송사들에서 허위사실이라고 보도되고 있는데 허위사실이 아니다. 지금 실제(세월호 안에 갇혀있는 조난자와) 통화한 사람도 있다. 잠수부들 중에 배 갑판 하나 벽을 두고 대화 시도를 해서 대화에 성공한 잠수부도 있다. 지금 내가 추측한 얘기를 하는 게 아니라 SNS 상 나돌고 있고 실제 보도되고 있는 내용이다. 정부 관계자의 지원이 전혀 되고 있지 않다. 민간 잠수부들의 투입을 정부가 막고 있다. 민간 잠수부들은 다들 정부에 들고 일어서야 한다고 격분해서..